광주비엔날레 아시아미술포럼 개최

12월 5~6일 양일간 전남대에서


(재)광주비엔날레(이사장 한갑수)가 주최하고, 문화중심도시조성위원회와 문화관광부가 후원하는 『아시아미술포럼』이 오는 12월 5일(월)부터 6일(화)까지 광주광역시 전남대학교 용봉문화관에서 개최된다.

 대통령소속 문화중심도시조성위원회(위원장 송기숙)와 문화관광부 문화중심도시조성추진기획단이 후원하는 이번 행사는 2006년 제6회 광주비엔날레 “열풍변주곡”의 동반 학술행사이자, 12월 7일에 개최되는 『아시아문화중심도시 광주 조성 축제 -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착공행사』의 일환으로 개최된다.

본 포럼의 주제 ‘아시아의 눈으로 본 세계 현대 미술’은 제6회 비엔날레의 기본 개념을 공유한다. 1부 논제 “아시아의 전통과 새로운 정체성”은 비엔날레의 첫장 전시 “뿌리를 찾아서”를,  2부 “아시아 현대미술과 글로벌 네트워킹”은 비엔날레의 마지막 장 전시 “길을 찾아서”를 개념적으로, 구조적으로 병행하면서 비엔날레 전시를 담론적으로 뒷받침하게 된다.

미술문화 관계자 및 전시기획자․비평가․학자들간의 글로벌 네트워킹을 모색하게 될 이번 행사는 김홍희 2006광주비엔날레 예술총감독, 우훙 2006광주비엔날레 수석큐레이터를 비롯하여 멜리사 츄 뉴욕 아시아소사이어티 미술관 관장, 신지 코모토 교토 국립 현대미술관 수석큐레이터, 빙후이 후앙푸 시드니 아시아 호주 아트센터 관장, 이원복 국립박물관장, 백지숙 인사아트 스페이스 디렉터 등 국내외 관련 전문가들이 모여 열띤 토론의 장을 마련하게 된다.

『아시아미술포럼』은 광주광역시를 아시아문화중심도시로 만들기 위하여 문화중심도시조성위원회와 문화관광부 문화중심도시조성추진기획단이 추진하는 『아시아문화중심도시 광주 조성사업』의 일환으로 미술문화 관계자 및 전시기획자․비평가․학자들 간의 글로벌 네트워크를 구축하기 위해 매년 광주광역시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12월 7일 희망의 공을 가져 가세요!